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당 전야’ 남경필 강남대서 수모…텅빈 강연장서 30분간 나홀로 특강

정찬성·장태영 2016년 11월 22일 화요일

 
▲ 21일 용인 강남대학교 우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회 강남미래희망포럼에 강사로 초청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청년에게 묻다'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이날 포럼에는 50여명의 학생과 포럼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등 반쪽자리 행사에도 못미치는 행사로 전락했다. 장태영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새누리당 탈당 전날인 21일 강남대학교에서 수모를 겪었다.

일부 학생들에게 비난을 받았고, 텅 빈 강의장에서 30분간 사실상 나홀로 강의를 하다시피했다.

강남대 학생 30여 명은 이날 오후 강남대학교 우원관에서 대학쇄신단과 강남미래희망 포럼이 공동주최한 포럼에 특별강연 연사로 초청된 남 지사를 향해 피켓시위를 벌였다.

학생들은 행사장으로 입장하는 남 지사를 향해 '대한민국의 딸을 지켜 낸다면서', 'K-컬처벨리 정말 몰랐나', '난파선에서 쥐가 제일 먼저 도망친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 21일 용인 강남대학교 우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회 강남미래희망포럼에 강사로 초청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청년에게 묻다’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장태영기자/
한 학생은 "현 시국에서 새누리당 소속인 도지사가 국정농단과 관련해 시국선언을 한 대학을 방문한 이유가 뭔지 궁금하다"고 했고, 또 다른 학생은 "경기도가 추진한 K-컬처밸리도 이번 사태와 연관됐다는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학생들에게 무슨 강의를 한다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문제제기를 했다.  

남 지사는 웃는 표정으로 피켓시위를 벌이는 학생들의 어깨를 두드려주며 강연장에 입장했지만 수모는 계속됐다.

강연장이 마련된 우원관은 사실상 텅빈 상태나 다름없었다.

객석 900석중 고작 50여 석만 자리를 채웠고, 주최측과 학교 관계자를 제외하면 학생들은 사실상 찾아볼 수 없었다.

▲ 새누리당 탈당 소식 전해지고 있는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1일 용인 강남대학교에서 열린 제2회 강남미래희망포럼의 강사로 참석한 가운데 강남대학교 학생들이 ‘K-컬처벨리 의혹과 시국 사태 책임’을 요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장태영기자/
남 지사는 '청년에게 묻다'란 주제 강연에 앞서 섭섭한 속내를 내비쳤다.

그는 "학생들이 반발하고 문제제기 하는 것은 좋은 현상이다. 궁금증에 대해 질문을 하면 모두 대답해 줄 수 있는데 자리에 오지 않으니 제 의견을 전할 수 없어 아쉽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강연에서 현 정국상황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입장을 밝혔다.

남 지사는 학생들과 질의 답변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느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고양 K-컬처밸리 부지를 CJ에 제공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한다"는 학생 질문에는 "CJ에 외자유치를 해 오면 부지 임대료를 1%로 해 주겠다고 안내했고, 이후 외자유치를 해 와 그렇게 임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청와대에서 당시 부지사에게 부지를 공짜로 해 달라는 이야기가 있었다는 보고를 받고 '턱도 없는 소리 하지 말라고 하라'며 해주지 않았다. 이것이 끝이다"라고 말한 뒤 "나는 차은택도, 최순실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정찬성·장태영기자/ccs123@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