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명진, 이정현·정갑윤 탈당계 반려했다 번복

김재득 jdkim@joongboo.com 2017년 01월 12일 목요일
▲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의견을 말하는 김문수 비대위원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밝혔다가 이를 번복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대토론회에서 “공개적으로 탈당 의사를 밝혔던 정, 이 의원의 사표는 반려하겠다”고 밝혔다.

두 의원이 탈당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며 책임을 지는 모범적 모습을 보여줬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인 위원장의 발언 도중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조경태 의원과 김문수 비대위원이 인 위원장의 결정에 대해 잇따라 이의를 제기하자 10분도 채 안 돼 비대위에서 추가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당초 입장을 바꿨다.

조 의원은 발언을 신청해 “우리 당이 개혁의 길로 가고 국민적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아픈 부위가 있어도 도려내는 자기 개혁과 혁신이 있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며 “(탈당계 반려는) 좀더 논의해 결정해달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도 “다른 것은 몰라도 인사문제는 적어도 공개적 석상에서 바로 발표하기보다는 반드시 한 번 걸러주는 것이 득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인 위원장은 “제가 드린 말씀은 개인 의견”이라며 “한 번 당에서 의논하는절차를 가져도 좋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받아들이겠다”고 후퇴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했으면(반려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인데 당에서 의논하자고 하니까 그 말씀을 받아들이겠다”며 “비대위에서 한 번 더 의논해서 비대위 결정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김재득기자/jdkim@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