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9만원 짜리 교복, 옆 학교선 21만원에 구매

김요한 yohan@joongboo.com 2017년 01월 12일 목요일

인천지역에서 교복가격 안정을 위해 시행 3년째를 맞은 학교주관 교복구매제가 업체들의 과당경쟁과 담합을 불러올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각 지역별, 학교별 학부모가 부담하는 교복값 편차가 커 학교주관 교복구매와 관련한 정보가 공개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11일 참교육학부모회 인천지부에 따르면 인천시내 국공립 중·고교 215곳 중 교복 입찰결과 자료를 확보한 203곳의 2017학년도 낙찰가율(교육청 제시 상한가 대비 낙찰가 비율)을 분석한 결과, 학교에 따라 최대 40%포인트 이상 차이가 났다.

남동구 A중학교의 경우 교육청 제시 교복 상한가 29만904원의 56.2%인 20만8천 원짜리 제품이 낙찰된 반면, 중구 B고교는 28만8천 원짜리 제품이 선정돼 낙찰가율이 99.9%를 기록했다.

낙찰가와 낙찰률의 큰 편차는 이들 학교 만의 문제가 아니다.

인천지역 나라장터를 통해 교복을 구매한 학교 중 낙찰률 80% 이하인 학교는 64%인 128개교였고, 80~90%는 45개교(21%), 90% 이상은 30개교(15%)로 평균 낙찰률은 76%를 보이고 있다.

인천의 국공립 중·고교 가운데 올해 학교주관 교복 구매에는 212곳(98.6%) 참여했다.

노현경 참교육학부모회 인천지부장은 “경쟁입찰을 통해 선정되는 교복의 디자인, 재질, 품목수에 따라 어느 정도 가격 차이는 날 수 있지만 현행 최저가 낙찰제는 업체 간 과당경쟁을 유발해 양질의 교복구매를 저해하거나 업체들이 담합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로 3년차를 맞은 학교주관 교복구매와 관련해 많은 학부모들이 어떤 품질의 교복, 어느 정도의 낙찰가가 적정선인지 충분한 지식과 정보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인천시교육청이 학교와 학부모들에게 학교주관 교복구매에 대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사전 교육 등 행정적 지원을 강화하고 학교와 지역별로 큰 편차를 보이는 낙찰가에 대한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요한기자/yohan@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