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유력 대권후보들 경기도 홀대 도 넘었다…호남 챙기기만 급급

김재득 jdkim@joongboo.com 2017년 02월 14일 화요일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더불어민주당 내 유력 대선주자들의 경기지역 홀대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비판론이 제기되고 있다.

경기지역 방문은 형식에 그치고 있는 반면 호남 방문에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고, 호남 표심을 위한 약속들도 쏟아내고 있다.

역대 대선을 비롯한 각종 선거때마다 전국 유권자의 4분의 1을 차지하면서 사실상 선거 승패를 좌우하는 경기지역에 대해 너무 소흘히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문 전 대표는 지난달 22일과 23일 광주를 방문한데 이어 이달 12일에는 전북을 찾았다.

그는 “대통령 된다면 호남을 좋은 파트너로 손잡고 국정 해나가겠다. 대통령 되면 새 시대의 첫 차 약속을 지키겠다”, “호남 홀대나 호남 소외라는 소리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적극적인 구애를 하고 있다.

오는 15에 또다시 호남 방문을 예정해 놓고 있다.

안 지사는 지난달 8일과 이달 11일 등 두번에 걸쳐 호남을 방문했다. 지난해 연말에도 두번이나 찾았다.

이 시장도 지난달 13일과 19일 방문, “좀 더 의미있는 정치적 출발을 광주에서 하고 싶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반면 경기지역 방문은 초라하기만 하다. 이들은 대선도전을 선언한 뒤 공식행사를 제외하고는 사실상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문 전 대표는 지난 8일 성남 일·가정 양립 일자리 기업현장 방문이 전부다.

이 시장도 성남 지역을 제외한 경기도 방문은 지난달 22일 고양시청에서 열린 강연회 단 한번 뿐이다.

안 지사는 공식적인 경기도 방문이 전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표는 집권시 첫 국무총리 인선에 대해 ‘지역탕평 총리론’을 공개 거론했다. 이른바 ‘호남 총리론’이다.

문 전 대표측 관계자도 “탕평과 국민통합 차원에서 ‘호남총리론’을 유력한 컨셉으로 생각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도 지난달 23일 지역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수도권 규제 완화 문제와 관련, “사실 성남에 있으면서 (수도권 규제 완화에) 동조해 달라는 목소리도 많았는데 안 했다. 그게 옳지 않기 때문”이라며 “수도권에서 섭섭하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내 뜻은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김재득기자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