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부평공원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세운다

김상우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지난해 위안부 소녀상을 건립했던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오는 8월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됐던 노동자를 기리기 위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한다.

위안부 소녀상에 이어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건립해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과 친일청산 운동의 흐름을 형성하기 위해서다.

16일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인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위안부 소녀상이 세워져 있는 인천시 부평구 부평공원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울 계획이다.

부평공원은 일제강점기 당시 미쓰비시 공장이 있던 곳이고, 맞은편 미군기지가 있는 곳은 학생들을 동원해 무기를 생산하던 조병창 터인 만큼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추진위에는 인천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와 인천지역연대,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 등 65개 단체가 참여했다.

인천강제징용노동자상은 노동자들의 모습을 남·여 노동자와 어린 학생 모습을 형상화하는 군상으로 제작될 예정으로 건립 예상 비용은 모두 1억 원이 들 것으로 예상했다.

추진위 관계자는 “건립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위에 참여한 소속단체 회원들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거리선전과 모금운동, 양말 판매, 스토리펀딩모금 등을 할 것”이라며 “인천지역 강제동원 피해 현황 발표회와 강연회, 전시회, 역사기행 등도 함께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제징용노동자상은 광복 71주년을 맞는 오는 8월15일 광복절에 제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주축이 된 참여하고 있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지난해 8월 일본 교토 단가망간기념관에 ‘일제 강제징용 조선인노동자상’을 건립한 데 이어 다음 달 1일에는 서울에도 노동자상을 세울 예정이다.

김상우기자/theexodus@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