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더민주 인천시당 "월미도고도제한 완화는 시장 일가 배불리기"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더불어 민주당 인천시당이 인천시의 월미지구 고도제한 완화는 “유정복 시장 일가 배불리기”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16일 논평을 내고 “월미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이 조건부로 통과되면서 유 시장과 김홍섭 중구청장 일가는 부동산 대박을 터뜨렸다”며 “유 시장은 검단스마트시티 무산에 대해 책임도 지지 않으면서 월미도 부동산 사업에서만큼은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5일 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지난해 한 차례 보류됐던 월미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주변 경관을 해치치 않는다’는 조건을 붙여 통과시켰다.

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위원회에서 월미지구 고도제한 완화가 도시경관을 크게 해칠 수 있다며 검토 의견을 제시했었다.

월미도 지구단위계획의 핵심은 건물의 높이 제한을 현재 7∼9층에서 50m 이하, 즉 최대 17층까지로 완화하는 것이다.

또 지구단위계획구역 변경으로 약 26만3천㎡에서 월미배수갑문 매립지 및 이민사박물관 부지 약8만4천㎡의 면적이 편입된다.

용적률도 기존 350%에서 600%까지 허용하고 최대 800%까지 건물을 지을 수 있게 상향된다.

민주당은 지난해부터 지속 가능한 월미도 개발 토론회를 열고 투기 의혹에 대한 유 시장의 해명과 개발 이익 환원을 요구해 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