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융수 "인천시 교육정책 진보기조 유지"

김요한 yohan@joongboo.com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인천시교육청이 진보성향의 기존 교육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청연 교육감 구속수감 이후 박융수 부교육감이 교육감 권한대행이 되면서 역사 국정교과서 등 각종 진보성향 정책과 교육사업들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를 일축했다.

박융수 교육감 권한대행은 16일 기자 간담회에서 “시교육청이 올해 초 세웠던 모든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며 “계획된 사업들이 흔들리지 않도록 직원들도 힘을 합치자고 했다”고 말했다.

특히 “역사 국정교과서 문제는 기존 입장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 역시 인천에선 단 한 건도 들어오지 않았고 교육부에도 그렇게 통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정고시, 교육부 간부 출신인 박 권한대행의 발언은 그동안 교육부 소속 고위공무원으로서 교육부 정책기조를 따를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주변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또 교육감이 부재 중인 상황에서 흔들릴 수 있는 공직기강을 바로잡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시교육청은 그동안 정부의 역사 국정교과서를 반대해왔으며 누리과정의 국가 부담, 혁신학교 사업 등 진보성향 교육사업들을 진행해왔다.

올해 인천지역 학교들 중에선 역사 국정교과서를 쓰는 학교는 한 곳도 없을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교육부가 강력한 법적조치를 선언한 상태에서 교육감이 부재중인 인천시교육청에 어떤 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한편 시교육청은 향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청연 교육감 뇌물수수 혐의에 함께 구속수감된 전 행정국장 A씨에 대한 징계건을 결정할 방침이다.

직무가 정지된 이청연 교육감에 대해선 첫 3개월은 월급여 70%, 다음부턴 30%만 지급된다.

교육감 비서실 인원 중 정무직들은 당분간 자리를 유지하되, 교육청 소속 직원들은 타 부서로 발령될 것으로 보인다.

김요한기자/yohan@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