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화성 군공항예비이전후보지에 5천억 원 지원계획 발표

천의현·박현민 mypdya@joongboo.com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 도태호 수원제2부시장이 군공항예비이전후보지인 화성 화옹지구에 대한 지원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수원시청>
수원시가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에 생활환경 개선, 소음피해 해소 등 5천111억 원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은 17일 오전 수원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화성시와 지역주민들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해 시와 주민들이 원하는 지원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도 부시장은 "수원시는 화성시, 지역 주민들과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이전 과정과 절차, 지원 사업 등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겠다"며 "협의를 통해 수원 군 공항이 성공적으로 이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수원시는 ▶생활환경 개선 ▶소음피해 해소 ▶소득증대 지원 ▶후생복지 지원 등 네 가지 사업에 총 5천111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전 군 공항은 군 시설 배치 면적 11.7㎢, 소음 완충 지역 2.8㎢(87만 평)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도 부시장은 "군 공항 이전을 반대하시는 분 대부분이 소음피해를 걱정하시는데, 새로운 군 공항은 수원 군 공항의 2.7배 규모인 1천452만㎡ 규모로 건설돼 소음피해가 최소화될 것"이라며 "충분한 녹지공간을 확보하고, 방음시설을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수원 군 공항 부지에 대한 개발 계획도 밝혔다.

도 부시장은 "고품격 생활문화 시설, 글로벌 첨단산업이 어우러진 동북아 경제권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는 '스마트폴리스'를 조성하겠다"며 "수원 광교 테크노밸리, 삼성전자, 수원 군 공항 부지, 화성시 동부권을 첨단과학 연구단지 조성 축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도 부시장은 "이러한 지원계획과 발전방안을 중앙부서와 경기도, 화성시, 지역 주민들과 함께 만들어 경기 서·남부권의 미래 100년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의현·박현민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