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틸러슨 美국무 "대북 전략적 인내 끝났다…모든 조치 모색"

한미공동기자회견서 선언…"중국에 사드 보복 자제 촉구한다"
"북한과 군사적 갈등 원치 않지만, 수준 도달시 행동 취할 것"

2017년 03월 17일 금요일

▲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예방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위해 외교부 청사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정책은 이제 끝났다"고 선언했다.

트럼프 행정부 초대 외교 사령탑인 틸러슨 장관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략적 인내는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기다리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뜻한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하는 포괄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외교적, 안보적, 경제적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우리가 유엔 안보리 제재 조치를 최고 수준으로 취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대북 제재의 수위를 더 높일 필요성을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대북 군사 옵션에 대해 "군사적 갈등까지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전제하면서도 "만일 북한이 한국과 (주한)미군을 위협하는 행동을 한다면 그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위협수준을 더 높여 어느 수준까지 가면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우리는 북한이 핵무기,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해야 대화할 것"이라고 밝힌 뒤 북핵 동결을 위한 대화에 대해 "동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시기 상조"라고 못박았다.

그는 또 "북한이 미국 본토에까지 위협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내일) 중국에 가서 중국이 무슨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관련 보복 조치에 언급, "한국에 대한 경제적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매우 유감스럽다"며 "우리는 중국이 이러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취임 후 한국을 처음 찾은 틸러슨 장관은 17일 방한 첫 일정으로 남북 대치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를 방문, 북한을 향해 '무언의 경고'를 보냈다.

틸러슨 장관은 도쿄발 전용기로 오전 10시10분께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뒤 블랙호크(UH-60) 헬기를 타고 곧바로 남북 분단과 대치의 현장인 비무장지대(DMZ)로 향했다.

DMZ에 도착한 틸러슨 장관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로서 1976년 8월 18일 북한군의 '도끼 만행사건'이 발생한 캠프 보니파스를 찾아 장병들과 식사하며 격려했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