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두환에 자식 남편 다 잃었다"…'표창발언' 文,광주서 '뭇매'

옛 전남도청 농성인들 "이 시점에 그 말 했어야 하나"
문재인 "헌법 전문에 광주정신 담겠다…노여움 풀어달라"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전두환 표창'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0일 광주에서 일부 시민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5·18 민주화항쟁의 상징 중 하나인 옛 전남도청에서 농성 중인 '옛전남도청보전을 위한 범시도민대책위원회' 농성장에서다.

 광주·전남을 위한 공약 발표에 앞서 농성장을 찾은 문 전 대표에게 항쟁 당시 가족을 잃은 한 여성은 "어머니들이 화가 많이 났다. 토론회에서 그 시점에 그 말씀을 해야 했느냐"며 "여기가 어떤 자리이냐. 전두환 때문에 자식 남편 다 잃은 자리다. 그걸 폄훼·왜곡해서 어머니들이 농성하는 시점에서 전두환에게 표창을 받았다는 말을 하느냐"고 항의했다.

 그는 "머리가 부들부들 떨린다. 엄마들이 마음이 얼마나 아팠으면 전두환 말만 나오면 머리가 하늘로 올라간다"고 했다.

 다른 한 남성도 "그게 자랑이냐. 어제 하셨던 말씀 사과하세요!"라면서 언성을 높였다.

 또 다른 유족은 "오늘 아침, 여기 어머니들이 문 전 대표를 만나지 않겠다고 할정도였소"라면서 "분명히 말씀을 하셔야 한다"라고 말했다. 다른 농성 시민은 "대표가 (표창을) 마다했어야지 별말이 다 들리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어떻게 해볼락 게요! 전두환에 대해 말을 그렇게 하겄소! 자식이 여기서 죽고 그랬는데!"라고 소리치면서 울분을 쏟아내는 유족 여성도 있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말의 진의를 설명하면서 유족들을 설득하려고 애를 썼다.

 그는 "저는 5·18 전두환 군부에 의해 구속된 사람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군 복무 시절) 그분이 여단장이었다"면서 "그 때 반란군의 우두머리였다고 (어제) 말씀도 드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광주 항쟁의 진상규명을 지금까지 광주시가 외롭게 해왔는데 이제는 국가 차원에서 위원회를 만들고 백서까지 낸다고 말씀드렸고, 5·18 광주정신 가치를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약속드렸다"면서 "광주항쟁에 대해 횡행하는 (왜곡된) 말들에 대해서도 엄벌에 처하겠다고 했다"라고 자신의 공약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기초조사도 더 해서, 발포자와 발포명령자를 다 규명하겠다"면서 "책임을묻고 확실히 하겠으니 어제 말에 대해서는 노여움을 거둬달라. 그런 취지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