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경제청, 연료전지발전소 부지놓고 불협화음

조기정·주재홍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인천시가 송도국제도시에 추진중인 연료전지 발전설비 건설(중부일보 3월 20일자 1면 보도) 사업 부지를 두고 인천경제청 등이 반발하고 있다.

시는 송도하수처리장 일부를 활용하겠다는 계획이지만 하수처리장 유휴부지가 부족한데다 소음 발생, 하수관로 이설 등 문제점이 많아 시 내부에서 조차 반대여론이 거세다.

20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조동암 정무경제부시장 주재로 시 에너지정책과, 하수과, 인천경제청 관계자 등과 ‘송도 연료전지 사업’에 대한 회의를 진행했다.

에너지정책과는 이번 사업에 참여한 인천종합에너지㈜ 인근 송도하수처리장 내 3곳을 사업후보지로 제시한 상태다.

민간기업이 운영중인 하수처리장 1단계 시설의 운동장 부지, 인천환경공단이 운영중인 하수처리장 2단계 시설의 녹지 부지, 향후 인천경제청이 증설할 하수처리장 3단계 예정부지 등이다.

그러나 인천경제청과 시 하수과는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송도하수처리장에 건설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하수처리장 1단계 부지는 민간기업이 2025년까지 관리하며 시설 증설 등의 계획을 가지고 있다.

2단계 부지는 연료전지 설비 건설시 지하에 매설된 하수 유입관로와 유량조정조 시설 등을 모두 철거해야 하며 향후 다른 하수처리 시설이 들어설 수 있다.

이와 함께 아직 3단계 증설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여서 이곳도 발전설비 건설이 어렵다.

특히 송도하수처리장은 향후 증설 필요성이 높아 다른 시설로 사용할 유휴부지가 부족하다.

현재는 승기하수처리장에서 송도에서 발생한 하수의 일부를 처리하고 있지만 향후 송도하수처리장에서 모두 처리해야 하며 송도 11공구 개발이 완료되면 처리용량이 부족하다.

가장 큰 문제는 한국수력원자력과 삼천리, 두산건설, 인천종합에너지는 송도하수처리장 부지를 20년간 임차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발전시설 특성상 영구임대 가능성이 높다.

지방자치단체는 현행법상 발전시설 사업 주체가 될 수 없어 20년 후 시설을 넘겨받아 운영하기가 힘들며 사유재산을 마음대로 철거하기도 어렵다.

이밖에 소음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만 전기료와 연료 할인 등 주민들을 위한 지원책은 부족하다.

인천환경공단 관계자는 “송도하수처리장 증설이 필요한데도 굳이 이곳에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시가 민간기업들에게 특혜를 주는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삼천리 관계자는 “이번주 중 인천시 관계자들과 사업 부지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기정·주재홍기자/ckj@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