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시 핵심사업 '평택호관광단지' 민간투자사업 결국 좌초

대형 건설사 참여 컨소시엄, 전문기관평가 '부적격' 판정

심재용 sjr@joongboo.com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평택시 핵심사업 중 하나인 평택호관광단지 민간투자사업이 결국 무산됐다.

이에 시는 2014년 6월 경기도에 제출한 평택호관광단지의 전체 274만3천㎡ 중 70만㎡를 자체 조성한다는 계획안을 재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대안·신왕리 지역 204만3천㎡는 관광단지 해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6일 평택호관광단지 민간투자사업 제3자 제안 재공고에 참여했던 ㈜평택호관광단지가 전문기관의 평가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대형 A건설사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인 ㈜평택호관광단지는 제3자 공고에서 제시된 설계와 시공, 운영, 재무 능력 등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사업 시행자 모집에 실패함에 따라 민간투자 사업을 더 이상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시는 21일 평택호관광단지와 관련 주민설명회를 열고 사업추진 경과와 자체 조성 계획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평택호관광단지는 평택호 주변인 현덕면 일원 274만3천㎡를 국제적 관광단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곳에 4계절형 워터파크, 주제식물원, 특급 호텔과 콘도 등을 설치해 바다와 호수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서해안 관광 메카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앞서 평택호관광단지 개발사업은 SK컨소시엄이 2013년 1월 사업을 제안한 이후 시가 제시한 부(負)의 재정 지원 조건을 충족할 수 없어 시가 2015년 12월 실시한 제3자 제안 공고에 참여하지 않았다.

다른 업체도 같은 이유로 참여하지 않아 제1차 제안 공모는 무산됐다.

부의 재정 지원은 민간 사업자가 모든 건설비용을 부담하고도 이익이 남을 정도로 수익성이 좋은 민자사업에 대해서는 이익 일부를 정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환수하는 제도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시를 믿고 민투사업 성공을 기대했던 시민들에게 죄송하다”며 “빠른 시일 내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개발 방향 등을 재설정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심재용기자/sjr@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