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새 스마트폰 '갤럭시S8', 개통 첫 날부터 '붉은빛 액정' 논란…어떤 현상?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04월 18일 화요일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삼성전자 새 스마트폰 '갤럭시S8', 개통 첫 날부터 '붉은빛 액정' 논란…어떤 현상?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 갤럭시S8이 개통 첫 날인 오늘(18일)부터 '붉은빛 액정'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1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갤럭시S8과 갤럭시S8+의 액정 문제를 지적하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갤럭시S8의 두 대는 색상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심지어 액정 전체는 물론 액정 테두리 부분에서도 붉은 빛깔이 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도 있다.

이 같은 문제는 전날 예약구매로 기기를 먼저 받아본 일부 소비자의 휴대폰에서 나타났다.

직접 서비스센터에 찾아갔는 한 소비자는 "액정에 붉은기가 심해서 갔는데 맞출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교환증을 써주더라"라고 말했다.

문제와 관련된 글이 계속 올라오자 다른 구매자들 역시 자신의 갤럭시S8 사진과 함께 이상 유무를 확인해달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람들의 보는 눈에 따라 다르다"며 "모니터상으로는 정확한 진단이 어렵고 제품을 직접 확인해봐야 알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