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경필 대선캠프 합류 공무원 복직설에 경기도청 술렁

정치중립 논란에 사직… 두달여만에 정무직 공모 응시

문완태 2017년 04월 19일 수요일

 남경필 경기도지사 대선 캠프에 합류해 물의를 빚자 사직서를 제출했던 정무직 공무원의 복직설이 나돌자 경기도청이 술렁이고 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17일 홈페이지에 2017년 제5회 경기도 임기제 공무원 임용시험 공고를 고시했다.

도정협력 전문관(일반임기제·행정 5급) 등 총 26명의 직원을 모집하는 이번 공고에는 공무원의 대선 캠프 근무 논란으로 사직서를 제출해 공석으로 남아있던 도 기획담당관 소속 정책기획 전문요원과 정책개발 전문요원직 모집내용도 포함돼 있다.

도는 지난 3일부터 진행됐던 제4회 경기도 임기제 공무원 임용시험 공고와 지난달 23일부터 진행됐던 제3회 경기도 임기제 공무원 임용시험 공고에는 이들에 대한 모집 요강을 포함시키지 않았다.

해당 직원들은 지난 2월 4일자로 사직서를 제출, 두 달이 넘게 공석이었다.

두 차례나 진행됐던 모집 공고에서는 제외됐던 정책기획 전문요원과 정책개발 전문요원직이 두 달이 지난 지금에서야 등장한 셈이다.

공교롭게도 지난달 29일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바른 정당 대선 후보 경선에 참여했다가 패배해 도정에 복귀한 날이다.

지난 3일 역시 남경필 지사의 대선 캠프가 뒷정리 등의 문제로 해체 수순을 밟고 있던 기간이다.

지난 두 차례 공모에는 남 지사의 대선 캠프에 소속된 관계로 공무원 윤리강령에 위배돼 지원이 불가능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번 공모가 해당 직원들의 복귀를 위한 수순이라는데 무게감이 실리는 이유다.

더욱이 해당 직원들이 이번 공모에 재응시해도 불이익을 받거나 결격 사유가 되지 않는데다 이미 한 차례 공모를 통해 선발 기준을 통과했고 도청에 근무하면서 해당 분야에 대한 경력까지 포함될 경우 다른 지원자들에 비해 유리한 위치에 설 것이 불 보듯 뻔해 지원만 하면 해당 인물들이 선발될 가능성이 높은 실정이다.

도청의 한 직원은 “아무리 정무직이라고 해도 함께 근무하는 직원들의 사기도 있는데 왜 나간 줄 뻔히 아는 분들이 다시 그대로 직책을 유지하고 근무한다면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1년 계약직이라고 해도 5급 사무관 자리가 낮은 직급이 아닌데 (그분들이 복직한다면) 인사에 대한 불신감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기획조정실 관계자는 “공식적으로는 해당 자리가 공석으로 남아있던 상태기 때문에 필요에 의해 공고를 진행한 것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다”며 “아직 공고 마감이 안된 상태라 자세히 말할 순 없지만 캠프 근무로 문제가 됐던 직원들이 다시 지원을 해도 문제될 것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내부적으로 그 직원들이 오는 것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문완태기자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