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교통약자 이동권 향상 288억 투입… 우선 장애인콜택시 도입 확대

조윤성·서희수 2017년 04월 20일 목요일
경기도가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228억 원을 투입한다.

경기도의 이번 투자로 가평, 남양주 등 일부 도내 지자체에서 특별교통수단 이동수단 운영의무를 지키지 않아 교통약자들에게 열악한 환경(중부일보 4월 18일자 1면 보도)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장애인콜택시 도입 확대 등 4개 분야에 도비 228억여 원을 투자한다.

경기도는 장애인콜택시 도입 확대, 저상버스 도입·운영비 지원, 광역이동지원시스템 구축·운영, 이동편의시설 기술지원센터 운영 등 4개 분야 개선에 나선다.

우선적으로 중증 장애인들 이동 향상을 위해 휠체어 탑승설비가 장착된 특별교통수단인 ‘장애인콜택시’ 도입을 대폭 늘린다.

향후 2018년까지 법정대수(장애인 1·2급 200명 당 1대)의 200%까지 도입할 계획으로 올해 도비 107억 원을 편성했다.

또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 교통약자가 버스 승·하차 시 계단이 없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저상버스 도입을 위해 총 112억 원을 지원한다.

각 시군별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를 연계·총괄하기 위해 구축한 광역 플랫폼인 ‘광역이동지원시스템’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서는 7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 곳에서는 각 시군별 이동지원센터 간 정보 공유를 통해 고객(교통약자)이 통합 콜번호로 전화하면 언제 어디서든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다.

이동편의시설 기술지원센터 운영에도 1억5천만 원을 투입,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 점검을 강화한다. 이동편의시설 기술지원센터는 도내 교통약자이동편의시설의 실태조사와 연구·조사, 기술지원등을 실시하기 위해 경기도가 지난 2015년 전국 최초로 설치한 시설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2016년 국토부에서 실시한 조사에서 경기도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수준이 가장 좋은 지자체로 선정됐으나 이에 만족하지 않고 교통약자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윤성·서희수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