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철수-유승민, 교육부 폐지 놓고 양보없는 설전

安 "교육부 폐지해 컨트롤 타워 바꿔야"
劉 "교육부 공무원이 열심히 일하게 해야"

2017년 04월 20일 목요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19일 교육제도 개혁방향을 두고 격전을 벌였다.

두 후보는 이날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공교육 부활이라는 목표에는 공감하면서도 교육부 폐지에 대해서는 정반대로 의견이 갈렸다.

먼저 유승민 후보가 안 후보의 교육부 폐지와 학제 개편 공약을 주 타깃으로 삼고 공격에 나섰다.

유 후보는 "교육부 폐지와 5·5·2로 학제를 바꾸겠다는 공약에 충격을 받았다"며 "돈도 엄청나게 들뿐 아니라 입만 열면 4차산업 혁명을 강조하는데 5·5·2는 2차 산업혁명 때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교육부 폐지는 마치 세월호 사건이 터지자 해경을 해체한 것과 비슷하다"며 "교육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교실 안에서 교육의 내용을 바꿔주고 사교육을 받지 않아도 공교육으로 해결하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안철수 후보는 "다 동의한다"면서도 "교육부 폐지에 대해서는 창의적 인재를 기르는 교육을 해야 하는데 다 실패했다. 그래서 이제야말로 정부의 컨트롤 타워를 바꿔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교육부 폐지가 아니라 교육부 공무원들이 열심히 일하게 해야 한다"고 반박하면서 "교육부 공무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사고방식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이 기회의 사다리가 되는 교육복지, 평생교육을 이제까지 못한 것은 대통령 된 사람들, 측근들이 5년마다 집권해서 교육공약을 뜯어고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안 후보는 "저는 조금 생각이 다르다"며 "그러면 지금까지 말씀한 것처럼 평생교육도 강화해야 하니 교육부를 지금의 배로 확대하자는 이야기로밖에 안 들린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그게 아니라 교육부 없앤다고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니라는 것"이라고 주장했고, 안 후보는 "컨트롤 타워를 바꾸지 않으면 여전히 반복되는 문제"라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두 사람의 공방이 오가던 중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도 안 후보의 학제개편 문제를 지적하며 설전에 가세했다.

문 후보는 "5·5·2학제 개편안대로라면 2개년도 아이들이 함께 초등학교에 입학해 대졸까지 12년 쭉 함께 가게 되는데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라고 안 후보를 겨냥했다.

이에 안 후보는 "그렇지 않다. 여러 해결방법이 있다"며 "한 학년에 2년 치 학생이 한꺼번에 몰리는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