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中, 첫 화물우주선 발사 카운트다운…우주정거장 공중급유 실험

2017년 04월 20일 목요일

▲ 중국 화물우주선 톈저우 1호
중국이 20일 자체 개발한 첫 화물우주선 톈저우(天舟) 1호를 발사한다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유인우주선공정판공실은 이날 오후 7시 41분(현지시간) 하이난(海南) 성 원창(文昌) 로켓 발사장에서 톈저우 1호를 발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화물우주선은 창정(長征) 7호 로켓에 실려 궤도에 진입한뒤 지난해 9월 발사된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2호와 도킹해 우주공간에서 추진제를 보급하는 실험을 진행한다.

 톈저우 1호는 길이 10.6m, 최대 직경 3.35m, 최대중량 13t으로 중국에서 가장크고, 무거운 우주선이다. 톈저우 1호는 추진제 2t을 포함해 최대 6t의 물자를 실을수 있으며 3개월간 우주에 머물 수 있다.

 중국은 톈저우 1호 발사를 통해 우주정거장에 물자 보급과 함께 추진제 급유 및과학·기술검측 실험을 하게된다.

 중국항천과기집단 관계자는 물자만 보내고 사람은 보내지 않기 때문에 톈저우 1호를 '택배우주선'이라고 부르고 있다면서 우주정거장 도킹과정에서 추진제 급유에 필요한 관련 실험이 주된 임무라고 밝혔다.

 또 우주정거장과 도킹을 해야하기 때문에 톈저우 1호 발사는 어느때보다 정확성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런 이유로 정확한 시간에 발사가 필요하며 1초라도 차이가 나서는 안된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우주인들이 장기간 우주정거장에 머물기 위해서는 화물선의 지원이 불가피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중국은 지난해 10월 우주인 2명이 탑승한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11호를 발사, 톈궁 2호와 도킹에 성공했으며 우주인들은 한달간의 우주정거장 생활을 마치고 11월 귀환했다. 중국은 2018년 우주정거장 건설에 필요한 실험용 핵심 모듈을 발사한 뒤 2022년 20t 중량의 우주정거장을 완성해 가동할 계획이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