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한 주적론 대선이슈 부상… 문재인 "또 색깔론" vs 안철수·홍준표·유승민 "안보 불안"

김재득 jdkim@joongboo.com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 사진=연합
‘5·9 장미대선’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안보 이슈가 또다시 뜨거운 감자로 재부상했다.

특히 ‘북한 주적(主適)론’을 놓고 범보수 진영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물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양강 대결을 벌이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까지 가세하면서 대선 초반 최대 화두가 되고 있다.

문·안 후보측은 20일 각각 ‘색깔론’과 ‘안보관’을 내세워 공세와 반박을 주고 받았다.

안 후보는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이미 국방백서에는 주적으로 명시돼 있다. 지금 남북대치 국면 아니겠느냐.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이라며 “문 후보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국민의당 박지원 공동선대위원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엄연히 국방백서에는 주적이 북한”이라며 “문 후보가 주적에 답변을 못한 것은 안보문제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가세했다.

이에 민주당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도 기자간담회를 갖고 “적어도 박 대표가 문 후보에게 ‘북한 먼저 간다. 주적론을 부정한다’는 색깔론 공세를 펴는 것은 후배로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을 오래 모셨고 6·15 정상회담을 성공시키고 평생 남북평화에 기여하신 분이 유승민·홍준표 후보와 다를 바 없는 말을 해도 되느냐”고 꼬집었다.

범보수 진영도 판세 반전을 위해 문 후보를 향한 총공세에 나섰다.

한국당 홍 후보는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과연 국군 통수권을 쥐는 게 맞는가는 국민이 한 번 생각해볼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태옥 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서 “문 후보가 2012년 대선 때도 한 언론사의 서면답변에 ‘국방백서에 북한을 주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힌 바 있다”며 “문 후보의 안보관은 불안함을 넘어 두려움에 다다르고 있다”고 몰아붙였다.

바른정당 유 후보도 “문 후보가 제대로 답을 못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듯이 말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문 후보는 “북한을 국방백서에서 ‘주적(主敵)’으로 규정한 것은 과거의 일로, 남북관계 개선 이후엔 그런 규정이 없다”며 “다만 엄중한 남북관계와 실질적인 북핵위협이 있어서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이고 ‘적’이라고 국방백서에서 다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광온 공보단장도 “유 후보가 주적 개념이 국방백서에 들어가 있다고 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2010년 육군 정책보고서에 주적이라는 표현이 들어가 있지만 국방백서에서는 삭제돼 있다”고 반박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