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수도권매립지 테마파크 사업 청신호…환경부 '조건 없는 부지 양도'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인천 수도권매립지에 들어서는 복합테마파크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수도권매립지 부지를 가지고 있는 환경부 등이 인천시의 ‘조건 없는 부지 양도’ 요청에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시는 20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보고회에서 “환경부가 ‘5.9’대선이 끝나면 인천시로의 조건 없는 부지 양도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수도권매립지에 테마파크를 만들려고 하면 인천시와 환경부, 서울시가 부지에 대한 면허권을 공동 소유하고 있어 이들의 동의가 필수요건이다.

인천시는 지난해 말 종료 예정이었던 수도권 매립지 사용을 연장해주는 대신 인천시와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 등 4자협의체로부터 테마파크 사업을 적극 돕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그러나 4자협의체에서는 인천시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를 이관 받으면 환경부와 서울시가 가지고 있는 면허권을 모두 양도해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조건을 걸었고 인천시는 SL공사 이관과 상관없이 ‘즉시 양도’해야 한다고 맞섰다.

인천시와 4자협의체의 이 같은 갈등으로 테마파크 사업에는 제동이 걸렸다.

인천시와 SL공사는 지난해 초 수도권매립지 300만㎡ 부지에 2조4천억여 원 규모의 외자를 유치해 복합테마파크 조성할 계획을 세웠지만 SL공사 이관이 지체되면서 테마파크 부지 확보도 늦어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는 환경부와 조만간 본격적인 협의를 통해 테마파크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보고회에서는 인천시 등 4자협의체가 조성 중인 3-1공구 매립지 조성사업을 위한 내년 국비 164억 원도 요청됐다.

현재 사용중인 2매립지가 내년 말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전망돼 3-1 공구 매립지는 오는 2019년까지 만들어져야 지속적인 쓰레기 매립이 가능하다.

3-1공구 매립지 조성에 들어가는 총 사업비 1천348억 원은 쓰레기를 매립하는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가 60%를 분담해서 내고, 국비 40%로 매칭되는 사업이다.

인천시가 국비를 3개 시·도를 대표 신청하고 SL공사에 교부해 공사비를 지급하는 형태다.

국비 외에 부담하는 비율은 다음주께 쓰레기 반입 양에 따라 3개 시·도가 분담 비율을 정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5.9’ 대선 때문에 본격적인 협의를 뒤로 미뤘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부지를 양도 받아 복합테마파크 사업을 진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