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평택브레인시티 성균관대 캠퍼스 조성 본격화

황영민 dkdna86@daum.net 2017년 05월 15일 월요일
한때 백지화 위기를 맞았던 경기도 평택 브레인시티 내 성균관대학교 캠퍼스 조성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오는 16일 도와 평택시, 성균관대, 평택도시공사, 브레인시티개발 주식회사가 평택 브레인시티 내 성균관대 캠퍼스 조성 등을 위한 관련 기관 간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에는 남경필 지사와 공재광 평택시장, 정규상 성균관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한다.

협약서에는 각 기관이 원활한 브레인시티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하고 오는 7월까지 성균관대학 캠퍼스 부지 분양계약을 하는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이번 협약 후 6개월 이내에 성균관대학교가 평택 새 캠퍼스에 어떤 학교 등을 설치하고, 언제까지 어떤 규모로 캠퍼스를 조성할지 등을 결정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브레인시티 조성사업은 평택시 도일동 일대 482만4천912㎡에 성균관대 캠퍼스를포함한 첨단복합산업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2010년 사업승인을 받았으나 시행사가 자금조달을 못 해 2014년 4월 경기도가 산업단지 해제 및 사업시행자 취소처분을 내렸고, 시행사인 브레인시티개발은 도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도는 소송 과정에서 법원의 조정권고안을 수용, 지난해 6월 조성사업을 재개한 바 있다.

브레인시티는 금융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2조4천200억원을 투입, 단계적으로 개발해 2021년 말 준공 예정이다.

황영민기자/hym@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