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민용의 캘리산책] 담쟁이

박민용 2017년 05월 17일 수요일

담쟁이

우리는 모두
누군가가 그립다
눈물샘에
뿌리내린 순간부터
외로움은
마주보고 피고
끝을 알 수 없는
오로지 한 방향
온 몸이
수직으로 수직으로
푸르게
경련을 한다.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