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이영렬·안태근 사의에 "감찰 중에는 사표수리 안된다"

조국 민정수석, 文대통령에 '이영렬·안태근 사의' 보고 예정
법무부, 靑에 감찰계획안 보고…정부, 감찰계획안 공개 방침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 문재인 대통령. 연합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감찰을 지시한 '돈 봉투 만찬사건'의 당사자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규정상 감찰 중에는 사표가 수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이 사의를 표명했는데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감찰을 진행하느냐'는 연합뉴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에 따라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현직을 유지한 상태에서 감찰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청와대 다른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국 민정수석이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의 사의 표명을 오후에 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라면서 "수리 여부는 당연히 결정된 바 없으며 대통령에게 보고된 이후 검토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법무부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이 지검장과 안 국장간 만찬과 관련한 감찰계획안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은 이 감찰계획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이 지검장과 안 국장 간 '돈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법무부와 검찰청에 지시했으며,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이날 각각 사의를 표명했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