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기념식이 열릴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묘지에 유족과 시민들이 입장하고 있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이 9년만에 제창될 예정이다. 연합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연합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연합
▲ 국민의당 의원들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연합
▲ 세월호 유가족들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
▲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
▲ 피우진 신임 국가보훈처장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
▲ 정세균 국회의장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
▲ 18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는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묘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연합
▲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월 영령들의 명복을 빌며 분향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
▲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
▲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5월 유족인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
▲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5월 유족인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
▲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한 시민이 '이게 나라다!'라는 글이 쓰인 피켓을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
▲ 국민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퇴장하며 시민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마친 뒤 5·18 때 희생된 김재평씨 묘역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
▲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장이 추모 인파로 붐비고 있다. 연합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국민의당 김동철 대표 권한대행,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