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복지허브화사업' 읍·면·동 인력난에 신음

사업 성과 의문… 복지팀 인원 54명 부족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인천시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시행 중인 읍면동 ‘복지허브화’ 사업을 올해 대폭 확대할 예정인 가운데 정작 이를 수행할 인력이 태부족, 사업 성과가 의문시되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인천형 공감 복지의 일환으로 시작한 읍면동 ‘복지허브화’ 사업이 지난해 58곳에서 올해 106곳으로 48곳 늘어 약 두 배 확대될 예정이다.

읍면동 ‘복지허브화’ 사업은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들을 직접 찾아가 공공기관과 민간의 지원 방법을 찾는 시민 체감 통합서비스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지난해 민선6기 후반기 중점 정책으로 시민이 필요한 공감 복지를 실현하고 복지 수혜 대상을 두 배 이상 늘린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시는 인천지역 읍면동 58곳에서 올해 106곳에 맞춤형 복지팀을 설치해 복지 수요를 조사할 예정이지만 이를 조사할 인원은 태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전국에서 운영되는 복지팀의 인원 평균이 현재 3.7명이고 이들이 제대로 활동하기 위한 팀당 최소 배치 인원은 3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말 기준 인천지역 읍면동에 설치된 복지팀은 77곳, 팀 인원은 177명으로 54명이 부족하다.

또 당초 계획대로 연말까지 맞춤형 복지팀 106곳으로 확대된다면 최소 필요한 인원은 318명이다.

그러나 시가 계획하고 있는 사회복지직 공무원 충원은 올해 7월 100여명에 불과하다.

이들 모두가 읍면동 복지허브화 팀에 충원된다 하더라도 인원은 부족하고 다른 사업의 복지수요가 많아 이들 모두를 복지팀에 충원할 수도 없다.

인력난에 시달리면서도 복지 수요를 발굴해야 하는 군·구와 읍면동 지자체들은 대놓고 불만을 제기할 수 없어 시의 눈치만 보고 있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복지팀이 취약계층을 직접 찾아가 수요를 발굴하고 사례 관리를 해야 하는데 인원이 없어 다른 직원들이 동원되기도 한다”며 “시에서는 인원은 적게 주면서 실적은 압박하고 있어 불만이 높다”고 비난했다.

시 관계자는 “사회복지직에 여성 공무원들이 많다 보니 출산·육아 등으로 인원이 자주 빈다”며 “사례 관리사와 방문간호사 등 민간 협력 인원을 적극 활용해 부족한 인원을 채울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업승ㅁ)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