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엄군, 여성 3명까지 강간해도 좋다" 발언에 '발칵'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딸 "두테르테는 인권존중 않는 잔인한 폭력배"

2017년 05월 28일 일요일

 

계엄령 지역에서 군인들이 여성들을 성폭행해도 좋다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발언이 알려지자 인권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여성인권보호단체인 '탕골바이'는 성명을 통해"강간은 흉악범죄로 결코 웃을 일이 아니다"며 두테르테 대통령을 비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6일 계엄령 선포지역인 남부 민다나오 섬 일리간에서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 반군 소탕에 투입된 장병들을 위문하며 "여러분이 (여성을) 3명까지 강간한다면 내가 저지른 짓이라고 해줄 것"이라고 농담으로 말했다.

 탕골바이는 독재자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계엄 시절 군과 경찰에 의해 수많은 강간사건이 일어났다며 두테르테 대통령의 이번 발언이 군인들의 범죄 자행을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펠림 카인 아시아지부 부지부장은 "두테르테 대통령 발언은 민다나오 섬에서 일어날 수 있는 군의 권한 남용에 대해 필리핀정부가 눈을 감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적극적으로 독려할 수 있다는 인권운동가들의우려를 확인시켜줬다"고 지적했다.

 리사 혼티베로스 필리핀 상원의원은 "강간은 범죄로, 누구에 의해서도 농담거리가 돼서는 안 된다"고 두테르테 대통령을 비판했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부부의 외동딸 첼시(37)는 미국 언론의 보도로 두테르테 대통령 발언을 접하고 트위터를 통해 "두테르테는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잔인한 폭력배"라고 비난했다.

 이처럼 비판 여론이 일자 에르네스토 아벨라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계엄군의 사기 진작을 위해 과장된 허세를 부린 것이라고 진화에 애썼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