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보 "연예계 떠났던 이유? 믿었던 사람들에 받은 상처 때문"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07월 07일 금요일

▲ <사진=bnt>
황보 "연예계 떠났던 이유? 믿었던 사람들에 받은 상처 때문"

가수 황보가 연예계에서 멀어진 이유를 공개했다.

황보는 최근 bnt와 함께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황보는 그간의 공백기와 사업, 여행에 대한 이야기 등을 들려줬다.

현재 카페와 식당 운영, 패션사업 등을 이끌며 활약 중인 황보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평생 가질 수 있다는 보장이 없어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카페에 대해 "아지트를 갖고 싶은 마음에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직접 구매한 소품들을 누구에게 주기도 싫고, 아무에게나 팔기도 싫어 붙잡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 <사진=bnt>
이어 "손때가 묻은 공간이라 애착이 가지만 여행과 활동에 제약이 많아 이제는 정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잠시 공백기를 가졌던 황보가 연예계를 떠났던 이유는 무엇일까. 황보는 "믿었던 사람들에게 받은 상처 때문"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황보는 "전에는 일이 힘든 게 아니라 스태프들과 관계자들에게 자꾸만 상처를 받게 되는 게 싫었다. 그런데 홀로 사회에 나와 나이까지 들고나니 그분들도 연예인에게 상처를 받은 경험이 많더라. 선입견을 없애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종종 자신에 대한 댓글을 모니터 한다는 황보는 얼마 전 '돈이 떨어지니 다시 나왔다'라는 댓글을 보고 웃음이 났다고. 그는 "'돈은 10년 전부터 떨어졌다'며 댓글을 달고 싶었지만 회원가입을 하는 게 번거로워 참았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이기에 여러 가지 시선을 감내해야 될 때가 있지만 그게 전부가 아닐 때가 많다"는 말로 그들이 겪는 고충을 설명했다.

▲ <사진=bnt>
이날 황보는 샤크라 시절을 회상하며 그때와 달라진 지금의 상황을 이야기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어렸을 때는 하기 싫은 것도 해야 해서 즐겁지 않았지만 지금은 전과 다르게 대표님과 충분히 의견을 조율할 수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덜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대표님이 샤크라 때 매니저라 편하다. 그때는 무서운 분이어서 사이가 안 좋았다"며 "일기장에 매니저 험담을 적기도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황보는 2000년 그룹 4인조 걸그룹 샤크라로 데뷔, 이국적인 외모와 파격적인 무대 매너를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4집까지 이어진 샤크라 활동을 뒤로하고 2007년 솔로 활동을 시작, 이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