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습폭언' 이장한 종근당 회장 "상처받은 분께 용서 구한다"

공식 사과문 1분여간 발표…기자들 질문 안받고 자리 떠나
"직접 만나서 사과하는 방안 강구할 것"

2017년 07월 14일 금요일

▲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에 상습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서울 충정로 본사 대강당에서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에 상습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서울 충정로 본사 대강당에서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에게 상습적인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이장한(65) 종근당[185750] 회장이 14일 공식 사과했다.

하지만 이 회장은 1분여에 걸쳐 사과문만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은 채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종근당 본사 15층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미스러운 일로 사죄하는 자리에 서서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께 용서를 구한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말한 뒤 단상에서 허리를 깊이 숙여 인사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돼 한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따끔한 질책과 비판을 모두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 상처받으신 분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 또한 찾도록 하겠다"면서 "이번 일을 통해 저 스스로 돌아보고 반성함으로써 한 단계 성숙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는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 회장은 공식 사과문 발표 후 당사자에게 사과를 어떻게 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지자 "직접 만나서 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만 말한 뒤 기자회견장을 황급히 떴다.

전날 이 회장은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를 상대로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녹취록이 공개돼 여론의 지탄을 받았다.

녹취록에서 이 회장은 운전기사를 향해 "XXX 더럽게 나쁘네" "도움이 안 되는 XX" "XX 같은 XX. 너는 생긴 것부터가 뚱해가지고…" "아유 니네 부모가 불쌍하다. 불쌍해" 등의 폭언을 쏟아냈다.

이 회장은 종근당 창업주인 고 이종근 회장의 장남으로,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도 맡고 있다. 종근당은 지난해 기준 매출 8천300억원 수준의 상위 제약사다.

이 회장은 종근당과 지주회사 종근당홀딩스[001630], 계열사 종근당바이오[063160]와 경보제약[214390]에서 모두 미등기임원으로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