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장 性접대·피의자 구타'…경찰, 치부 드러낸 드라마에 곤혹

2017년 07월 16일 일요일

  "저희 검찰 특수본은 후암동 사건의 두 번째 피해자로 알려진 김모 양이 스폰서였던 고 박무성씨를 통해 만난 대상은 서울 용산경찰서 김우균 서장이라는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실제 검찰 발표 내용이 아니다.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비밀의숲' 등장인물의 대사다.

 서울 용산경찰서와 서울서부지검이 배경인 이 드라마에서 경찰관이 매우 부패한모습으로 그려지면서 경찰이 적잖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드라마 속 경찰관은 중요한 증거를 덮거나 피의자에게 자백을 강요하며 구타를 일삼는 등 무능하고 폭력적으로 묘사된다.

 최근에는 경찰서장이 강력 사건과 관련한 증거물인 폐쇄회로(CC)TV 자료를 인멸하는 장면, 기업인으로부터 미성년자 성(性) 접대를 받은 혐의로 검찰에 소환되는 장면까지 나왔다.

 주인공인 강력팀 여형사가 정의를 수호하려는 캐릭터로 등장하지만, 동료로부터질시를 받기도 한다.

 경찰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새 정부 들어 검·경 수사권 조정이 한창 추진된다는 점에서 더욱 곤혹스러워하는 모습이다.

 한 경찰관은 16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드라마가 허구의 내용이라는 것은 알지만, 청렴이나 인권 측면에서 경찰 이미지에 매우 좋지 않은 내용이 방영돼 당황스럽다. 더구나 실제 경찰서 이름이 나오지 않나"라고 말했다.

 용산서 내부는 더욱 심각하다. 용산서는 지난해 12월 서장이 부하 직원에게 부당한 수사 지시에 욕설, 비상식적 인사까지 이른바 '갑질'을 한 것이 드러나 강등 징계를 당해 분위기가 한때 뒤숭숭했다.

 새 서장이 부임하고 과장급도 대다수 바뀌며 조직 안정을 꾀하는 상황에서 이미지에 부정적인 드라마가 방영되면서 힘들어하는 분위기다. 드라마의 실제 촬영이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에서 진행됐던 터라 용산서는 최근에야 이런 드라마가 있다는 걸알게 됐다고 한다.

 

 그동안 드라마 속 오해를 살만한 내용이 포함되면 실제 관서 명칭을 피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각종 드라마에 등장한 '한강경찰서'나 '진양경찰서' 등이 대표적이다.

 tvN도 이를 우려한 듯 드라마를 시작할 때 '본 드라마의 인물, 단체, 지명, 사건 등은 모두 실제와 관계없음을 알려드립니다'라는 안내문을 공지했다. 문제는 넷플릭스 등 일부 플랫폼에서 이 문구가 삭제된 채 서비스된다는 점이다.

 용산서는 일단 tvN 측에 넷플릭스 등 다른 플랫폼에도 같은 안내문을 노출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드라마 속 부정적 이미지 때문에 관계기관이 대응하는 일은 종종 있다. 올 초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의 공간적 배경인 서울 도봉구가 강력범죄가 빈발하는곳으로 묘사되자 해당 구청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조정을 신청하기도 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