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판밑 보관했다 찢어지고 불타고…상반기 폐기한 돈 1조7천억원

2017년 07월 16일 일요일

 

올해 상반기 장판 밑에 잘못 보관하거나 불에 타면서 손상돼 한국은행이 폐기한 화폐가 1조7천억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폐기한 손상화폐는 1조7천77억원으로 작년하반기보다 1천87억원(6.8%) 늘었다.

 반기 기준으로 2015년 상반기(1조7천341억원) 이후 2년 만에 최대 규모다.

 폐기된 화폐는 낡아서 쓰기 어렵게 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손상화폐 중 지폐(은행권)는 1조7천63억원(2억6천만장), 동전(주화)은 13억9천만원(5천만개)이 각각 폐기됐다.

 지폐를 종류별로 보면 만원권이 1조4천110억원으로 82.7%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 5만원권 1천98억원(6.4%), 천원권 995억원(5.8%), 5천원권 861억원(5.0%) 등의 순이다.

 동전의 경우 100원짜리가 4억9천만원(35.5%)으로 가장 많았다.

 한은이 손상화폐를 새 돈으로 교체하는 데 소요된 금액은 304억원이다.

 한은은 손상화폐를 새 돈으로 바꿔준다.

 올해 상반기 일반인이 한은에서 교환한 손상화폐는 9억6천500만원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9천500만원(10.9%) 늘었다

 교환건수는 2천506건으로 152건(5.7%) 줄었고 건당 평균 교환금액은 38만원으로집계됐다.

 종류별로는 5만원권이 6억7천200만원(교환금액의 69.7%)으로 가장 많았고, 만원권이 2억7천100만원(28.1%), 천원권이 1천400만원(1.4%), 5천원권이 800만원(0.8%)이다.

 손상사유로는 화폐보관 방법의 부적절이 4억5천800만원(47.4%)으로 절반에 가까웠고 불에 탄 경우가 3억5천700만원(37.0%)이다.

 한은은 돈을 장판 밑이나 마룻바닥, 논밭, 비닐봉지 등에 보관했다가 훼손된 사례가 있다고 소개했다.

 일반인이 한은에 교환을 의뢰한 지폐의 액면 총액은 10억3천만원이지만 실제로 교환 받은 금액은 9억6천500만원이다.

 일부는 반액 또는 무효로 판정됐기 때문이다.

 앞·뒷면을 모두 갖춘 지폐는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 금액을 전액 지급한다.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5분의 2 이상이면 액면가의 절반을 지급하고 5분의 2에 미달하면 교환이 불가능하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