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보] 해군 1함대·동해해경, 합동 해상 대테러 훈련

▲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와 헌병 특수임무반, 동해해경 특공대원 등이 17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여객선에서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테러범에 의해 피랍된 상황에서 해군 1함대와 해경이 합동으로 해상 대테러 작전능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해군과 해경 간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해군1함대
▲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와 헌병 특수임무반, 동해해경 특공대원 등이 17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여객선에서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테러범에 의해 피랍된 상황에서 해군 1함대와 해경이 합동으로 해상 대테러 작전능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해군과 해경 간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해군1함대
▲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와 헌병 특수임무반, 동해해경 특공대원 등이 17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여객선에서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테러범에 의해 피랍된 상황에서 해군 1함대와 해경이 합동으로 해상 대테러 작전능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해군과 해경 간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해군1함대
▲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와 헌병 특수임무반, 동해해경 특공대원 등이 17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여객선에서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테러범에 의해 피랍된 상황에서 해군 1함대와 해경이 합동으로 해상 대테러 작전능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해군과 해경 간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해군1함대
▲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와 헌병 특수임무반, 동해해경 특공대원 등이 17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여객선에서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테러범에 의해 피랍된 상황에서 해군 1함대와 해경이 합동으로 해상 대테러 작전능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해군과 해경 간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해군1함대
▲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와 헌병 특수임무반, 동해해경 특공대원 등이 17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여객선에서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테러범에 의해 피랍된 상황에서 해군 1함대와 해경이 합동으로 해상 대테러 작전능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해군과 해경 간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해군1함대
▲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와 헌병 특수임무반, 동해해경 특공대원 등이 17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여객선에서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테러범에 의해 피랍된 상황에서 해군 1함대와 해경이 합동으로 해상 대테러 작전능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해군과 해경 간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해군1함대
▲ 해군 1함대 3특전대대(UDT/SEAL)와 헌병 특수임무반, 동해해경 특공대원 등이 17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여객선에서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은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테러범에 의해 피랍된 상황에서 해군 1함대와 해경이 합동으로 해상 대테러 작전능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해군과 해경 간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해군1함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