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갈·협박·갈취… 올해 동네조폭 856명 검거

김동성 estar1489@joongboo.com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불법 행위 신고 협박’ ‘무전 취식’‘자해 공갈’.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올해 상반기 (1~6월) 동네 조폭 856명을 검거해 이 중 혐의가 중한 137명을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기간 조폭 개입 사건은 총 1천637건으로, 업무방해가 464건(2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갈취 412건(25%), 폭력 392건(24%), 무전취식 201건(12%), 기타 168건(10%)이 뒤를 이었다.

동네 조폭 검거 인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 382명보다 124% 급증했다. 또 사건 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 719건보다 128% 증가한 것이다.

경찰은 올해 4월부터 3개월간 동네 조폭 특별단속을 벌여 성과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 2월17일 시흥시의 노래방에서 도우미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여성 업주에게 불법행위를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은 혐의(공갈)로 A(46)씨가 붙잡혔으며 같은달 24일에는 부천시에서 택시를 타고 가다가 난폭운전 탓에 몸을 다쳤다며 운전기사에게 치료비를 요구한 혐의(공갈)로 B(35)씨가 구속됐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경찰은 앞으로도 동네 조폭 검거에 힘쓸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통시장·유흥가 등 지역 상인이 많은 곳에서 첩보수집 활동을 하고, 상습적인 폭력범 검거 시 ‘폭력 사범 삼진아웃제’를 적용할 방침이다.

삼진아웃제는 집행유예 이상의 전과가 포함된 3년 이내 2회 이상의 폭력전과자가 다시 폭력범죄를 저지른 경우 구속하는 제도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이나 협박, 갈취 등의 범죄로 치안 불안을 야기하는 동네 조폭을 뿌리 뽑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성기자/estar@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