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21 수능] 교육부, 수능개편시안 발표… 절대평가 도입 보류

라다솜 radasom@joongboo.com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현재 중학교 3학년이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통합사회·통합과학이 시험 과목에 포함된다. 또 수능 절대평가 도입 방식은 여론을 수렴해 결정하기로 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수능 과목을 조정할 예정이다. 모든 학생이 인문사회와 과학기술 분야의 기초 소양을 함양할 수 있도록 2021학년도부터 수능 과목에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을 신설할 계획이다. 대신 선택과목은 기존 최대 2과목 선택에서 1개 과목 선택으로 줄어든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고1은 통합사회·통합과학을 주당 4시간씩 배우게 된다. 통합과학에선 물리·화학·생명과학·지구과학 등 기존 과학 과목을 각각 배우지 않고 주제 중심으로 융합교육이 시행된다. 이 내용으로 수능을 치르게 한다는 것이 교육부 방침이다.

학생들은 현재와 동일하게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선택 1과목, 제2외국어/한문 등 최대 7과목까지 수능 시험을 볼 수 있다.

절대 평가로 변경되는 과목은 일부와 전 과목 2가지 시안이 제시됐다. 1안은 국어·수학·탐구는 상대평가, 나머지 통합사회·통합과학과 제2외국어/한문 4개 과목을 절대평가하는 방안, 2안은 전 과목을 절대평가하는 방안이다. 그 외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세계화·다문화 시대에 제2외국어 교육의 필요성을 고려해 유지하되, 절대평가를 적용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수능 EBS 70% 연계 출제 원칙은 단계적 축소·폐지되거나 연계 방식 개선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교육부는 수능 개편 시안에 대해 향후 4차례에 걸친 대규모 권역별 공청회를 통해 학생, 학부모, 학교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오는 31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최종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라다솜기자/radasom@joongboo.com

▲ 사진=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