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21 수능] 경기 교육현장, 수능 개편시안에 대해 부정적 반응

"절대평가 확대 1·2안 모두 수험생 부담·사교육 증가시킬 것"

변근아 gaga99@joongboo.com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 교육부가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한 10일 오후 서울 대치동 학원거리에서 학생들이 바삐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개편시안에 대한 경기 교육현장의 반응은 냉소적이다.

교육부가 제시한 2개 시안 중 어떠한 것을 선택해도 학업·사교육 부담은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여서다.

교육부는 10일 현재 중학교 3학년부터 적용되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관심을 모았던 절대평가는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을 절대평가로 시행하는 ‘일부 과목 절대평가’(1안)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탐구, 제2외국어(한문) 등 7개 과목을 모두 보는 ‘전과목 절대평가’ (2안) 등 2개안이 제시됐다.

절대평가 체계는 영어·한국사와 마찬가지로 9등급이 될 전망이다.

그러나 도내 교육 현장에서는 절대평가 2개 시안 모두 수험생의 학업 부담과 사교육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1안이 채택될 경우 대입에서 국어·수학 등 관련 사교육 확대(풍선 효과)로 이어질 수 있으며, 2안의 경우 수능에 대한 부담은 줄어들 수 있어도 학생부 교과성적(내신)과 학생부종합전형을 대비하기 위한 비교과 활동 부담이 가중될 수 밖에 없어서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일부 과목 절대평가가 시행될 경우 상대평가 과목 쏠림 현상 등 과목 간 불균형만 심화될 것이다. 2안은 전 과목 절대평가 도입이라는 면에서 긍정적이지만, 9등급제를 유지하는 상황에서는 변별력 시비만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면서 “5등급 절대평가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내 한 고등학교 교장은 “1안의 경우 국어·수학·탐구에 대한 학생들의 공부 쏠림과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다. 대학입시에서도 해당 과목의 비율이 높아지지 않겠느냐”면서 “그렇다고 2안이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전면 절대평가가 도입될 경우 수능 변별력이 떨어져 대학들이 학종 비중을 늘리거나 새로운 전형을 도입하려 할 것이다. 결국 수험생 부담만 크게 증가하는 셈”이라고 우려했다.

실제, 대학들은 2안인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도입시 면접이나 구술고사 등 새로운 평가방식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한 대학 입학담당자는 “전과목 절대평가가 시행되면 학생을 차별할 수 있는 부분이 학교 교과 성적밖에 없는데, 이는 학교별로 차이가 있는 부분이다. 면접·구술고사·논술 등 다른 평가방안을 마련하게될 것”이라면서 “대부분 대학이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논의내용과 향후 권역별 공청회를 통해 대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이달 31일 개편안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변근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