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 우정읍서 '용오름' 현상…"내륙에선 극히 이례적"

별 피해 없이 10여분 만에 소멸…2014년 6월 고양서도 관측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 화성 우정읍에서 촬영된 용오름. 연합
경기도 화성시 우정읍에서 11일 용오름 현상이 관측됐다. 우리나라 내륙에서 용오름이 발생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이날 낮 12시 15분부터 10여 분간 경기도 화성시 우정읍 내륙에서 용오름이 목격됐다.

용오름을 촬영한 A씨는 "하늘에서 지표면 중간까지 용오름이 생겨 움직이더니 점점 길어지다가 이내 사라졌다"라며 "용오름을 처음 봤는데 무척 신기했다"라고 전했다.

이 용오름은 10여 분만에 소멸됐으며, 별다른 시설물 피해는 없었다.

우리나라 내륙에서 용오름이 발생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현상이다. 울릉도 주변 등 바다에서는 몇 차례 관측된 적이 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당시 용오름이 발생한 시점과 지점, 기상상황 등을 면밀히 조사해보겠다는 입장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용오름은 상층부에서 생성된 강한 소용돌이가 지상까지 내려와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는 이론적인 것일 뿐 명확한 원인은 아직 설명되지 않고 있다"라며 "이번 용오름은 기상학적으로 의미 있는 것이어서 조사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용오름이 관측될 당시 화성지역에 소낙성 구름이 발달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것이 용오름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도 조사해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다에서 주로 나타나는 용오름은 2014년 6월 경기 고양시에서 발생해 30여 분간 비닐하우스 등 3만 2천340㎡ 규모의 시설물 등에 피해를 낸 뒤 소멸된 바 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