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남동구 논현동에 종합의료시설 들어선다

송길호 sgh@joongboo.com 2017년 09월 12일 화요일

오는 2019년 인천 남동구에 의료법인 상원의료재단 힘찬병원이 운영하는 종합의료시설이 들어선다.인천시는 남동구 논현동 3만7천298.97㎡ 규모의 종합의료시설 조성을 위해 실시계획을 인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종합의료시설은 사업비 769(부지매입비 포함)억 원을 들여 오는 10월 착공해 오는 2019년 2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용지에는 지상 10층(2만4천140.61㎡)과 지하 3층(1만3천158.36㎡)에 350병상이 갖춰진다.

특히 외과, 내과, 청소년소아과 등 15개 과목의 진료와 최첨단 의료 장비와 시설을 마련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의료시설 운영시 남동구 논현동과 송도동의 의료복지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실시계획 인가로 종합의료단지 조성공사가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이번 종합의료시설 인가로 힘찬병원이 전문병원에서 상급병원으로 제2의 도약을 알리는 의미 있는 시작을 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길호기자/sg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