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년만에 부활한 해경청… 인천환원 사실상 확정 분위기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해양경찰청기에 수치를 달아주자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이 흔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

세월호 참사로 해체된 뒤 3년 만에 부활한 해양경찰청이 인천으로 돌아오는 것이 사실상 확정되는 분위기다.

인천지역 각 정당 시당과 인천시의회는 한목소리로 해경 인천 환원은 당연히 추진되야 한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중구 인천항 해경전용부두에서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행사에 참여해 “부활한 해경이 튼튼한 서해 안보와 어민들의 안전을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시당은 문 대통령이 ‘인천 환원’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내부 검토가 진행되고 있고 야당 의원들도 협조적이어서 확정적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관계자는 “부활한 해경은 해안도시에 있어야 하는데 이전 비용 등이 가장 적게 드는 곳은 인천이다”며 “민주당 내부에서 협의된 인천 환원 시기는 내년 초가 유력하다”고 말했다.

해경 안팎에서는 인천 환원 방침이 확정만 된다면 청사 용지 매입이나 건물 신축 공사 과정을 생략할 수 있어 실제 이전까지 별다른 걸림돌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새로 출범하는 본청은 이전 비용 절감을 위해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옛 해양경찰청 본청 건물에 다시 입주할 가능성이 크다.

송도 청사에는 현재 중부해양경찰청과 인천해양경찰서가 함께 입주해 있지만, 본청이 다시 복귀할 경우에는 중부해경은 현재 평택해경 청사로, 인천해경은 인천시 중구 북성동 옛 청사로 이전할 수 있다.

자유한국당 시당은 인천 환원을 위해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입장이다.

민경욱 한국당 시당위원장은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지속적으로 인천 환원에 대해 의원들과 소통하고 있다”며 “여·야를 가릴 것 없이 해경이 원래대로 인천으로 복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공조 입장을 밝혔지만 문 대통령과 해수부 장관이 부산 출신이라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변한오 정책 실장은 “인천 해경 환원은 국회 내부에서도 이미 소통이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해사 법원 등 다른 해양기구 유치에도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천시의회는 인천 환원은 대통령 ‘공약’이기 때문에 당연히 진행돼야하고 해양기구 유치에 더 신경쓰겠다고 밝혔다.

제갈원영 시의회 의장은 “해경 인천 환원은 너무 당연한 일이므로 이 부분에 집중하기보다 다른 해양기구 유치에 노력해야 한다”며 “인천이 부산보다 정당성과 명분에서 앞서기 때문에 긴장을 늦추지 않고 의회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