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찬민 용인시장-양기대 광명시장, 문화·관광·지역경제 활성화 협약

정찬성 ccs123@joongboo.com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 정찬민 용인시장과 양기대 광명시장이 13일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용인시청
언론인 출신 경기도 기초자치단체장인 정찬민 용인시장과 양기대 광명시장이 양 도시의 문화·관광·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용인시는 13일 오후 시청 프로젝트 전략분석실에서 정찬민 시장과 양기대 시장이 ‘용인시-광명시 문화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정찬민 시장과 양기대 시장은 각각 중앙일보, 동아일보 기자 출신이다.

이날 협약은 두 시장이 도시간 폭넓은 교류를 통해 문화·관광·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로 뜻을 모으고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용인시의 경우 에버랜드와 한국민속촌, 광명시는 광명동굴 등 각각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두 단체장 취임 후 괄목할 만한 지역경제 성장을 이뤄나가고 있는 점에서 이번 협약은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협약에 따라 양 도시는 ▶문화·관광사업 기술과 경험 공유 ▶공동의 관광객 유치 및 관광상품 개발·마케팅 협력 ▶광명동굴을 통한 용인특산품 판매·홍보 ▶미래관광사업과 관광콘텐츠 선도를 위한 상생파트너십 구축 등을 추진하게 된다.

우선 용인시는 오는 23일~11월 26일까지 매주 토·일요일에 광명동굴에서 열리는 ‘팔도 농특산물 주말장터’에 참가해 상촌식품 전통장 등 지역내 10개 농가의 생산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이 장터에는 광명시와 업무협약을 맺은 36개 자치단체의 농특산물이 선보인다.

정찬성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