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시 모산골근린공원, 공영개발 검토

심재용 sjr@joongboo.com 2017년 09월 18일 월요일

평택시가 모산골근린조성 사업을 민간개발 방식으로 전환하면서 민간업체 특혜 등을 우려한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에 부딪혀온 가운데 LH, 경기도시공사 등이 참여하는 공공개발을 검토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17일 평택시의회에 따르면 국민의당 소속 박환우 의원은 지난 15일 폐회된 제193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모산골근린공원 사업의 민간개발방식 전환에 대한 문제점 ▶지난 8월 도시공원위원회에서 부결된 3개 시행사의 민간개발제안서 관려 특혜 의혹 ▶민간 개발로 추진될 경우 공기업 참여 여부 등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한 시 집행부 답변 과정에서 김명화 도시주택국장은 “LH 등 공기업이 참여한다면 사업성 외 투명성, 공공성을 확보하고 이익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다”며 “LH는 지난 7월 27일 민간특례사업을 활용해 완성하지 못한 도시공원을 조성하고 남은 부지에 청년임대주택이나 상업지원시설을 지을 방침으로 LH와 경기도시공사가 참여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변해 왔다”고 말했다.

또, 김 국장은 “모산골공원 개발과 관련해 시민단체와 지역주민들이 반대한 이유가 공원이 축소되고 조망권 침해 등의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으로 알고 있다”며 “동삭동 현대아파트와 자이아파트가 위치한 북동 측 위주로 토지를 매입해 비공원시설 위치를 남서 측으로 유도하고 공원 면적을 전체 면적의 80%까지 최대한으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19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모산골근린공원 부지 매입비 100억 원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시는 기 확보된 예산 등을 합쳐 총 162억원으로 4만 여㎡ 부지를 추가 매입할 계획이다.

총면적 27만7천974㎡ 규모의 모산골근린공원 중 6만2천915㎡를 시비로 매입해 지난해 12월, 1단계 공사를 완료한 시는 공사 마무리까지 1천억 원의 예산이 더 소요되는데다 오는 2020년 7월 지구 지정해제 시한이 다가오면서 나머지 부지를 민간개발로 방향을 전환, 시민사회단체의 저항에 부딪쳐왔다.

심재용기자/sjr@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