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필로폰 밀반입’ 남경필 아들, 인천공항 검색대 어떻게 통과했나

박병준 pbj4147@joongboo.com 2017년 09월 18일 월요일

▲ 인천공항 검색대. 사진=YTN(자료사진)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큰아들이 필로폰 4g을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서 밀반입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필로폰은 약 0.03g씩 투여하므로, 4g은 130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전날 오후 11시께 남 지사의 첫째 아들 남모(26)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남씨는 경찰 조사에서 16일 오후 집에서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남씨의 집에서 필로폰 2g을 발견해 압수했다.

남씨는 13일께 중국에서 필로폰 4g을 구매했고, 15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할 때 속옷 안에 숨겨 밀반입했다고 진술했다.

남씨는 입국한 날 즉석만남 채팅앱으로 함께 필로폰을 투약할 여성을 물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전과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현재 남씨는 유치장에 있으며, 조사 후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 큰아들은 2014년 군복무 시절 후임병들을 폭행·추행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돼 같은 해 9월 군사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박병준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