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분도(分道) 이뤄져야 한다

박재구 park9@joongboo.com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최근 경기도 분도(分道)가 또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경기북부 10개 시·군을 분리해 경기북도를 신설하자는 것이 경기도 분도론이다.

경기도 분도는 선거철만 되면 나오는 단골 공약사항으로 그만큼 많은 경기북부 주민들이 원하고 있다.

선거 전에는 분도가 금방이라도 이뤄질 것처럼 뜨겁게 논의되지만 선거가 끝나면 누가 언급이나 했냐는 듯 쥐도 새도 모르게 사그라 든다.

매번 분도와 관련해 ‘이전과는 다르다’는 말들이 무성했지만, 최근에는 정말 경기도 분도가 이뤄질 듯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지난 18일 제354회 정기국회 1차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성원(동두천·연천)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기북도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이 소위에 회부됐다.

지난 1987년 제13대 대선에서 분도론이 처음 거론 된 이후 국회가 관련 법안을 심사한 건 처음이다.

이처럼 국회뿐만 아니라 경기도의회, 경기북부 시·군 의회 등도 경기도 분도와 관련된 성명서를 내며 분도에 대한 열의를 보이고 있다.

경기북부 지역의 면적은 4천266.4㎢로, 충청북도와 비슷한 규모다.

인구도 서울(993만 명), 경기남부 21개 시·군(939만 명), 부산(349만 명), 경남(337만 명), 경기북부 10개 시·군(333만 명)으로 다섯번째다.

지난해 독립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을 비롯해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의정부지법·지검 등 경기북부를 관할하는 기관들도 모두 있다.

기관 조성 등 분도를 위한 준비가 어느정도 끝난 만큼 경기북부 지역 여론은 분도가 어차피 이뤄질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어떤 면에서는 늦은 감도 있다.

현재 경기도 분도를 위한 논의가 내년 지방선거를 겨냥한 공(空)약으로 끝나서는 안될 것이다.

박재구 북부 사회부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