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천억 인천 월미모노레일 사업... 또 궤도 이탈하나

교통공사, 소형모노레일 1차 공모서 구체적 사업 제안·문의 등 전무
18일까지 재입찰 진행 나섰지만… 유찰될땐 사업 장기표류 가능성

주재홍·허좋은 2017년 10월 11일 수요일

인천교통공사가 1천억여 원의 혈세가 투입된 월미은하레일 사업 재추진에 나섰지만 또다시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월미모노레일은 오는 23일 진행되는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주요 안건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사업을 추진 중인 인천교통공사는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10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오는 18일까지 ‘월미궤도차량 운행시스템 제작구매 설치’ 입찰 공모를 재공고 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은 기존 월미은하레일에 850억 원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도 각종 안전 문제가 불거진 Y자형 가이드레일과 궤도차량을 모두 폐기하고 교각과 상판을 활용한 새로운 소형 모노레일 시스템을 구축하는사업이다.

월미궤도차량 운행시스템 제작구매 설치는 기존의 구조물에 궤도와 전기, 신호, 통신 등을 새로 갖추고 이에 적합한 궤도차량을 도입하는 것으로 총사업비는 180억7천200만 원이다.

앞서 지난 8월20~9월28일 40일간 한차례 입찰 공고를 냈지만 2~3곳의 업체들이 기존 시설물 현황을 확인했을 뿐 입찰 신청은 없었다.

1차 입찰에서 사업자를 찾지 못하면서 재입찰을 진행하고 있지만 또 다시 사업자를 찾지 못할 경우 사업은 장기 표류할 우려가 높다.

인천교통공사는 입찰 제안 기간과 사업 검토할 시간이 부족했다는 입장이다.

현장을 방문한 업체 측에서 준비기간이 짧아 시간을 달라고 밝혔고 기존 구조물(가더)에 대한 검토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1차 공고 기간이 끝나고 10여일 동안 업체측에서의 구체적인 사업 제안과 문의 요청이 전무했다.

교통공사는 재입찰이 또 유찰 된다면 수의 계약과 새로운 사업 방향 설정 등을 검토하는 등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문제는 오는 23일 국토위 국감에 출석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교통공사의 대책 마련이 부실하다고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인천시책 사업 실패·지체로 인한 비용손실 발생 현황 자료를 이미 확보했다.

악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교통공사는 지난 3월 소형 모노레일 사업 협약을 해지한 인천모노레일 측과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데 결과에 따라 약 100억 원의 손실도 예상되고 있다.

이 때문에 감사원은 지난달 13일 발표한 교통공사 감사결과에서도 이를 지적하며 인천시에 이중호 교통공사 사장의 인사조치를 통보했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재입찰 공고 직후 긴 추석 연휴도 시작돼 업체들이 사업을 검토할 시간이 적었다”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대책을 남은 9일 동안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주재홍·허좋은기자/jujae84@joongboo.com

▲ 월미모노레일 모습.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