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학 중 체험학습?… 교육부, 평창올림픽 학생동원 논란

전국 초·중·고·특수학교 대상… 참여 수요조사·경비지원 공문
업무과중·안전대책 미흡 지적… 교육부 "강제성 없어" 해명

변근아 gaga99@joongboo.com 2017년 10월 13일 금요일

교육부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4개여 월 앞두고 티켓 판매율이 저조한 비인기 종목 경기에 도내 초·중·고 학생들을 동원하려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지난달 말 도내 일선 학교들을 대상으로 수요조사까지 실시했다.

11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9월 경기도를 포함한 전국 초, 중, 고, 특수학교에 공문을 내려보내 학생 체육분야 진로체험학습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적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학생 현장체험학습 수요 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공문에는 참여하는 학생과 교사에게 교육부가 1인당 입장권 구입비, 차량 임차비, 식사비, 숙박비 등을 포함한 10만 원(예정)을 경비로 지급할 예정이니 적극 홍보를 해달라는 내용도 함께 담겼다.

신청가능한 경기는 컬링, 아이스하키, 크로스컨트리 스키, 프리스타일 스키 등 현재 목표 대비 판매율이 20% 수준에 불과한 종목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를 두고 도내 학교 현장에서는 볼멘 소리가 흘러 나오고 있다. 학생 동원이라는 구태 행정을 반복하며 학교에 부담을 떠넘긴다는 반발이다.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이 진행되는 기간이 겨울방학이라 해당 체험학습을 진행할 경우 교사들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도내 한 교감은 “크고 중요한 국제행사인 것은 알지만 이같은 현장체험학습 진행은 합리적이지 못한 것 같다”면서 “최근 방학 중 교원의 업무를 경감하는 것이 추세인데 이같은 행사를 진행하게 되면 큰 부담으로 다가오게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교장은 안전대책도 미흡할 뿐 더러 경기장을 채우기 위해 학생을 동원하려는 낡은 관행은 바꿀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그는 “전국에서 학생들이 오게되면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더욱 높아질 텐데 이에 대한 안전대책은 없다. 결국 학교장이 다 책임을 지게되는 것 아니냐”면서 “학교를 통해 학생을 동원할 것이 아니라 진짜 경기 관람을 원하는 학생과 그 가족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 등으로 바뀔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방학 중 현장체험학습이 이뤄져야 하다 보니 업무 과중은 있는 부분은 인정한다.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학생 동원이라기 보다는 30여 년 만에 진행되는 올림픽인 만큼 학생들에게 체험의 기회를 주기 위해 진행한 것"이라면서 "신청할 수 있는 경기에 비인기 종목들이 많은 것은 이들이 단체 예매가 가능한 종목이어서이지 인기종목을 제외한 것은 아니다. 학생들이 최대한 안전하게 체험학습을 다녀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변근아기자/gaga99@joongboo.com


▲ 교육부 전경.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