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시세끼 바다목장' 마지막회…이서진·에릭·윤균상이 선보이는 빠네 파스타 '성공?'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10월 13일 금요일

▲ <사진=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마지막회…이서진·에릭·윤균상이 선보이는 빠네 파스타 '성공?'

'삼시세끼' 삼형제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된다

13일 방송하는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11회에서 득량도 삼형제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동안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는 다양하고 신선한 재료를 활용한 다채로운 음식들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침샘을 제대로 자극한 바 있다. 그만큼 이번 득량도 삼형제의 마지막 식사 메뉴에도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 시즌 마지막 식사는 삼형제가 함께 콜라보로 선보이는 빠네 파스타가 될 것이라 전해 기대감을 더한다.

'제빵왕 서지니' 이서진은 빠네 파스타의 빵을, '에셰프' 에릭은 파스타를, 윤균상은 '에셰프'에게 전수 받은 비법으로 양파 수프를 만든다. 득량도 삼형제의 콜라보 요리는 성공적으로 완성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 지난 방송에서 감성돔 낚시에 성공한 삼형제와 신화 이민우, 앤디는 다시 한 번 낚시에 도전한다.

득량도를 떠나기 전까지 낚시에 도전, 또 한 번의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낸다. 낚시의 매력에 홀딱 빠진 다섯 남자의 모습이 공개된다.

한편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은 13일에 마지막 이야기가, 20일에 감독판으로 방송을 마무리한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