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장실만 6개…병사실보다 131배 넓은 참모총장 생활공간

각 군 최고 지휘관 서울공관 4곳 대지, 광화문광장의 2배

2017년 10월 17일 화요일

육·해·공군 참모총장과 해병대 사령관이 각 본부에 있는 공관과 별도로 서울에 하나씩 대규모 공관을 두고 있지만, 한 해 300일가량 아예 사용하지 않아 폐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각 군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각 군 최고 지휘관 서울공관의 평균 연면적은 828㎡로, 사병 1인당 생활실 면적(6.3㎡)보다 131배 넓다.

 이 중 육군참모총장의 서울공관은 연면적 1천81㎡로, 사병 1인당 면적의 171배에 달한다. 대지면적은 8천393㎡다.

 해군참모총장의 서울공관 연면적은 884㎡, 대지면적은 1만3천914㎡이며 해병대 사령관의 서울공관 연면적은 612㎡, 대지면적은 9천772㎡이다. 공군참모총장의 서울공관은 연면적 733㎡, 대지면적 6천5㎡ 등이다.

 지휘관들의 서울공관에는 평균 7.3개의 방과 6개의 욕실·화장실이 있다.

 이들의 서울공관 대지를 모두 합친 면적은 서울 광화문광장의 2배가 넘는다.

 김 의원은 "한 명의 지휘관을 위해 이렇게 많은 방과 화장실이 왜 필요한가"라며 "지난 촛불집회에서 3.3㎡에 최다 20명이 모였다고 할 때 최다 23만 명이 들어갈수 있는 공간을 겨우 4명이 독점하고 있다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각 군 최고 지휘관의 서울공관 사용일은 연평균 67일에 불과했다. 해군참모총장은 28일로, 한 해 동안 한 달도 채 서울공관을 사용하지 않았다.

 서울공관은 각 군 최고 지휘관이 서울에서 집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보조적으로운영하는 공관이지만, 장준규 전 육군참모총장과 전진구 현 해병대 사령관은 이곳에가족을 거주하도록 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김 의원은 "국방개혁은 지휘관들의 특권에서 비롯되는 갑질 문화를 없애고, 일선 병사들을 동료로서 존중하는 정책을 제시하는 데서 시작한다"며 "공관병 폐지에 그치지 말고 각 군 최고 지휘관의 서울공관도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 지휘관이 서울에 머무를 땐 각 군의 호텔을 이용할 수 있다. 서울공관을 하나로 통합하는 방안도 강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