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일관 대표, 프렌치 불독에 정강이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10월 20일 금요일

▲ <사진=JTBC '뉴스룸' 캡처>
한일관 대표, 프렌치 불독에 정강이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

한일관 대표 김모씨가 애완견 프렌치불독에 물려 사망했다.

20일 JTBC '뉴스룸'은 이웃 개에 물려 사망한 한일관 대표에 대해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30일 아파트에서 이웃집에서 기른 개에 물린 뒤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사흘 만에 숨졌다.

김씨는 당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가족 2명과 함께 타고 있었는데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문 앞에 있던 프렌치 불독에게 정강이를 한 차례 물렸다.

김씨는 이후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패혈증으로 숨졌다. 김씨의 사인은 패혈증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김씨 유족 측은 개 주인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지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