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발찌 찬 男, 단검 지닌 女…패션 앞서간 4,500년전 아나톨리아

터키 중부 초기 청동기 유적 매장지 발굴 결과 공개

2017년 10월 29일 일요일

 

▲ 터키 중부서 4천500년전 매장지 발굴
[아나돌루통신=연합뉴스]
20세기 후반 이래 성 역할의 변화와 함께패션에서도 성 고정관념이 깨졌다. 장신구를 착용하는 남자가 적지 않고, '여전사' 패션도 인기다. 4천500년 전 아나톨리아에도 이미 이런 유행이 있었다.

 터키 앙카라대학교 타이푼 이을드름 교수(고고학)는 최근 터키 중부 초룸주(州)레술로을루에서 발굴한 초기 청동기 시대 고분 연구 결과를 일반에 공개했다.

 레술로을루 유적은 초기 청동기∼하티왕국 시대에 형성됐다. 지금으로부터 멀게는 약 4천5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 시기다. 하티는 히타이트제국 이전에 아나톨리아 중부에서 번성한 왕국이다.

 이번에 일반에 공개된 고분 발굴에서는 당시 사회상을 보여주는 다양한 부장품이 발견됐다.

 고분의 주인들은 농경 부족이었고, 채광 지식도 뛰어났다.

 발굴된 유골과 부장품에서는 이들이 캅카스와 메소포타미아 등 외부와 적극적으로 교류하며 그들의 문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인 흔적이 뚜렷이 나타났다.

 유골이 지닌 장식품과 장신구로 볼 때 레술로을루 유적의 주민들은 패션에 관심이 많았다고 이을드름 교수는 설명했다.

 특히 목걸이와 뱅글(발찌) 등 다양한 장신구를 지닌 남자 유골이 많이 발견돼, 하티 남성들이 장신구를 즐겨 착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 단검이나 철퇴·곤봉의 머리 등 무기 또는 그 일부를 찬 여자 유골도 여럿 발굴됐다.

 여성들이 지닌 무기는 공격용이라기보다는 장식용이나 위엄을 드러내는 용도로 짐작된다.

 이을드름 교수는 2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망 당시 50세 이상으로 추정되는여자 유골에서 무기가 나왔다는 점에서 이 무기가 실전용이나 살상용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면서 "4천500년 전 중부 아나톨리아 일대의 여성 사이에서 무기류가 패션이나 지위를 나타내는 역할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