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애교 넘치는' 트럼프 6살 외손녀, '대(對) 중국외교관' 역할

치파오 차림에 중국어 인사후 노래 선사…시진핑 부부 '흐뭇'

2017년 11월 09일 목요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손녀 아라벨라 쿠슈너는 여섯 살짜리 어린아이지만 8일 미·중 정상 부부가 모인 자리에서 외교관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 자금성(紫禁城) 보온루(寶蘊樓)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차를 마시는 도중 아이패드에 담긴 아라벨라의 공연 동영상을 보여줬다.

 중국 신화통신이 공개한 동영상에 따르면 아라벨라는 시 주석 부부에게 유창한 중국어로 "안녕하세요 시 할아버지, 안녕하세요 펑 할머니"라는 애교 섞인 인사말을건네며 공연을 시작했다.

 분홍색 치파오(중국 전통 의상)를 입은 아라벨라는 1950년대에 만들어진 중국 가요 '우리들의 들판(我們的田野)'을 부른 뒤 송(宋)나라 때 어린이용 중국어 학습 교재인 삼자경(三字經)과 한시를 암송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 사이에서 태어난 맏딸 아라벨라는 생후 16개월 때부터 중국인 유모로부터 중국어를 배우기 시작했다.

 시 주석은 아라벨라의 중국어 실력이 많이 늘었다며 "A+ 점수를 줄 수 있겠다"고 칭찬하고 아라벨라가 이미 중국에서 '어린이 스타'라고 설명한 뒤 조만간 중국을방문해줬으면 좋겠다고 초대했다.

 아라벨라는 지난 2월에도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이방카와 함께 주미 중국 대사관을 깜짝 방문해 이방카와 함께 중국어 노래를 선보이는 등 미국과 중국 간외교적 교량 역할을 했다.

 또 지난 4월 시 주석 부부가 첫 미·중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를 방문했을 때도 아라벨라는 시 주석 부부를 위해 중국 동요 '모리화(茉莉花)'를 부르고 시를 읊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래픽 더보기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