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파치 공격헬기, 국내서 첫 헬파이어 미사일 사격

헬기 8대 군산 직도사격장서 각 1발 발사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우리 군이 미국에서 도입해 실전 배치한 아파치가디언(AH-64E) 공격헬기에서 '헬파이어' 공대지 미사일을 처음 실사격한다.

 육군항공작전사령부 소속 아파치 헬기 8대는 13일 오전 전북 군산 앞바다 직도사격장에서 헬파이어 미사일 1발씩을 발사할 계획이라고 육군이 밝혔다.

 육군은 "헬파이어(HellFire) 미사일은 지옥 불을 발사한다는 이름 그대로 적을 압도적으로 파괴할 수 있는 강력한 유도미사일로서 한국군이 실제 사격을 해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작년 5월 아파치 헬기를 도입한 이후 육군의 항공전투력을 한 단계 높인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항공작전사령부 소속 각 대대에서 사격기 4대, 지휘기 1대, 예비기 1대 등 6대를 1개 제대로 구성해, 2개 제대 총 12대의 아파치가 사격에 참여했다.

 비행장에서 이륙한 아파치 제대는 60여㎞를 해상비행한 뒤 지휘기와 예비기를 제외한 8대가 표적이 설치된 직도 전방에서 헬파이어 미사일 각 1발씩 총 8발을 발사한다.

 미사일은 3.5㎞∼8㎞ 사이의 다양한 사거리로 발사된다. 사격방식도 제자리사격, 전진사격 방식으로 다양하게 조합해 조종사들이 값진 사격경험을 축적할 수 있도록 했다.

 최대사거리 8㎞의 헬파이어 미사일은 관통력이 1천400mm 이상으로, 미군이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 등에서 능력을 검증한 바 있다.

 육군은 "헬파이어 미사일을 도입해 기존 코브라(AH-1S) 헬기의 토우(TOW) 미사일보다 원거리에서 다양한 표적을 파괴할 수 있는 능력을 구비하고, 다양한 발사방식을 활용해 공격헬기의 생존성과 적 전차에 대한 파괴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파치 1대는 헬파이어 미사일을 최대 16발까지 장착할 수 있으며 현재 육군이 보유한 아파치 부대는 적 전차 570여 대를 거뜬히 파괴할 수 있는 가공할 능력을 갖췄다.

 사격훈련을 준비한 주경석(중령) 대대장은 "아파치 대대는 적의 어떠한 도발도 단호히 응징할 수 있는 육군항공의 핵심전력"이라며 "앞으로도 신속한 기동력과 강력한 화력으로 무장한 정예 육군항공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연합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