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폐차 직전 수입차 사진 조작… 4억7천만원 챙긴 일당 덜미

포토샵으로 무사고 차량 둔갑… 거래한 것처럼 캐피탈사 속여
중고차 영업사원 등 12명 적발

백창현 bch@joongboo.com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 13일 오전 성남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에서 관계자들이 폐차 직전의 사고차를 이용한 대출사기 행각에 이용된 압수차량을 공개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폐차 직전 차를 컴퓨터를 이용해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시키고 캐피탈사 중고차 할부금융의 맹점을 이용, 거액을 편취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중고차 영업사원 채모(27)씨를 구속하고, 명의 모집책 노모(21)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이들에게 명의를 빌려준 엄모(29)씨 등 9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채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심하게 파손된 수입차를 포토샵으로 작업해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시키고, 엄씨 등과 중고차 18대를 거래를 한 것처럼 캐피탈사를 속여 차량대금 4억7천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의 중고차 매매단지에서 일하는 채씨 등은 경기 북부지역의 잔존물 취급업체에서 사고 차량을 싼값에 사들였다. 반파 차량의 경우 고철값만 지불했다.

잔존물 취급업체란 자동차 보험사로부터 사고 차량을 매입해 수리 후 판매하거나 사용 가능한 부품만 선별해 판매하는 곳이다.

채씨 등은 이어 150만∼200만원을 주고 모집한 엄씨 등의 명의로 정상적인 수입중고차 매매계약서 및 할부 약정서를 작성해 캐피탈사에 제출했다. 사고 차량을 말끔한 새 것처럼 포토샵 작업한 사진도 자료에 포함했다.

이들은 캐피탈사가 차량대금(대출금)을 판매자에게 지급하고, 구매자는 이에 따른 차량할부금을 캐피탈사에 갚는 ‘중고차론’의 부실한 대출절차를 악용했다.

실제로 캐피탈사는 채씨 등이 제출한 자료를 보고 담보가치가 있다고 보고 차량대금을 내줬다. 3천만원 이하 차량은 사진도 보지 않고 차량대금을 지급했다.

캐피탈사는 몇 개월 후 차량 할부금을 받지 못하게 되자 관할 구청에 운행정지 명령을 신청하고, 차량 회수에 나섰지만 실익이 없었다. 폐차 직전의 차량이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지난 6월 첩보를 입수해 수사한 끝에 채씨 등을 차례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동차 할부 금융제도를 악용한 범죄는 캐피탈사의 대출금리 인상을 불러올 수 있다”며 “이는 결국 할부 금융사를 이용하는 서민들의 피해로 귀결될 수 있는 만큼 단속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채씨 등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백창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