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주·구리남양주, '경기북부테크노밸리' 공동 유치

심사위원단 동시 선정 건의에 남경필·3곳 시장 동의 최종결정
경기도,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 지원

조윤성 jys@joongboo.com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 판교테크노밸리.
경기북부 4차 산업 혁명을 견인할 2차 북부테크노밸리는 양주시와 구리시가 공동 유치하게 됐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북부 2차 테크노밸리 조성 예정지로 양주시 남방·마전동과 구리시 사노동·남양주시 퇴계원리 일원을 선정했다.

두 후보지가 동시 선정된 것은 ‘두 지역의 업종이 다르고 지자체의 준비와 주민의 열망이 뜨겁고 강한 만큼 양 지역 모두를 테크노밸리 부지로 선정해야 한다’는 심사위원단의 건의에 대해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3개시장이 동의하면서 최종 결정됐다.

남 지사는 이날 “양주시는 섬유패션과 사업의 신속성 면에서, 구리·남양주시는 IT 등 지식기반산업 유치와 입지여건 면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면서 “이번 동시선정으로 양 지역의 각기 다른 강점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지역에 테크노밸리가 완성되면 경기북부지역은 경의선축(고양), 경원선축(양주), 경춘선축(구리·남양주) 등 권역별로 테크노밸리를 갖게된다”고 공동 선정에 의미를 부여했다.

심사는 허재완 중앙도시계획위원장 등 8명의 민간 전문가 평가위원이 미리 공개된 배점기준에 따라 지자체 참여, 입지여건, 사업의 신속성과 개발구상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북부테크노밸리 선정에 대해 이성호 양주시장은 “해당 부지는 산업단지 추진이 가능한 지역으로 조기 착공이 가능하고 저렴한 조성원가와 섬유패션이라는 특화된 산업기반을 갖추고 있다”면서 “세계 고급 니트 시장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경기북부지역 섬유산업의 특징을 살려 양주시를 첨단 IT산업과 패션이 결합된 세계적인 첨단 섬유패션의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서울시와 가까운 구리남양주시는 촘촘한 고속도로망과 별내선 등 철도 개통을 앞두고 있어 IT(Information Technology), CT(Culture Technology), BT(Bio Technology), NT(Nano Technology) 등 지식기반산업 분야의 우수 인력 유입이 가능하다”면서 “남양주시와 적극 협력해 신속하게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2차 북부테크노밸리 선정지역 모두 개발제한구역인 만큼, 해제 절차 등을 도가 적극 지원해서 조속히 사업여건을 갖출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해당 지자체와 사업시행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기관 간 역할을 분담해 신속하게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조윤성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